default_setNet1_2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직원, 단톡방서 여성·노인 비하 발언

기사승인 2019.09.03  

공유
default_news_ad1

[동양경제 이철규 기자] 이마트 가전 체험 전문 매장인 '일렉트로마트' 전국 매니저들이 단체 카톡방에서 고객을 비하하고 성희롱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 네이버 블로그

이들은 고객을 비하하거나 여성 고객을 성희롱하고 고객의 개인정보를 불법으로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3일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에 따르면 전국 이마트 가전 판매점인 일렉트로마트 전국 매니저 수십명이 속한 단체 카카오톡 대화창에서 문제의 대화가 확인됐다.

이들은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나체 사진을 공유하며 "몸매가 별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을 불법 음란물 사이트 '소라넷' 회원으로 추정된다는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또 이들은 "아이폰 iOS 12 버전 애플리케이션 '줄자' 기능을 가지고 여성 가슴에 갖다 대면 사이즈가 나온다" 등의 말을 하기도 했다.

여성 고객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을 때는 '돼지 같은 X', '미친 오크 같은 X', 'XX 리액션 X 같아서' 등으로 표현했다.

나이가 많은 노인 고객에게는 "(이곳은) 틀딱들의 놀이터"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틀딱'은 틀니를 한 노인을 비하하는 뜻이다.

이 외에도 "머리에 뭐가 들었나", "미친X" 등의 말도 거리낌 없이 사용했다.

이 내용은 지난해 6월 9일부터 7월 2일까지 오간 대화다. 카톡방 멤버 수십명 중 이 같은 대화에 주로 참여한 인원은 12명 정도다.

이번 사례는 지난 3월 한 제보자에 의해 이마트 본사 신문고에 한 차례 고발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본사는 이 일을 직원 개인들의 사적 행위로 여기고 어떠한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연대회의는 전했다.

연대회의는 집회에 앞서 배포한 기자회견문에서 "엄연한 소비자 인권 침해로 범죄 혐의자 고발 등 민·형사 책임을 묻겠다"며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도 묵과한 이마트는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이철규 기자 dym@dongyang.media

<저작권자 © 동양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