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한국당, '조국 청문회' 6일 개최 합의

기사승인 2019.09.04  

공유
default_news_ad1

[동양경제 김도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실시키로 합의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회동하고 있다. / 사진 = 뉴시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당초 여야는 조 후보자 청문회를 이달 2~3일 진행키로 했지만 가족 증인채택 여부를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해 무산됐다. 이에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를 찾아 의혹 해명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여야는 이틀로 예정됐던 청문회를 6일 하루로 줄이고 논란이 됐던 조 후보자의 가족도 증인으로 부르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 간 협의를 갖고 청문회 실시계획과 증인·참고인 채택 건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한편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에 열린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는 참석했으나 오후 회동에는 불참했다.

오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터무니없는 일정에 맞춰 '증인 없는 청문회'를 여는 데 합의했다"면서 "조국 사수대를 자처하며 셀프청문회로 국회를 희화화한 민주당이 가장 큰 문제라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 그러나 '버스 떠났다'는 민주당에 뒤늦게 청문회를 하자고 매달린 한국당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도진 기자 dym@dongyang.media

<저작권자 © 동양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